• 종합검진센터
  • 인공신장센터
  • 물리치료센터
  • 투석혈관관리센터
  • 내시경센터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비급여항목안내
  • 사이트맵

사랑과 감동을 드리는 광양사랑병원로고

  • quick
  • 의료진소개
  • 진료과안내
  • 진료시간
  • 층별안내
  • 찾아오시는길
  • 상담하기
  • 상담하기
  • 위로

진료시간-광양사랑병원 진료시간안내입니다.

대표번호-061.797.7000

칼럼

  • 인스타
  • 페이스북
  • 네이버

제목

[동아]소득 많을수록 발기부전 적어

…性능력도 부익부빈익빈

섹스 능력도 부익부빈익빈(富益富貧益貧)?

학력과 소득 수준, 사회적 지위가 높은 남성일수록 발기부전율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국내 처음으로 나왔다.

대한남성과학회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호남권 영남권 중부권 등 전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40∼79세 남성 1570명을 대상으로 사회 문화 경제적 요인과 발기부전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이번 연구는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안태영(安太榮) 교수의 주도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전체의 32.4%가 발기부전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mage

▽학력·소득 따라 3배 격차=교육 수준에 따라 발기부전율을 분석한 결과 초등학교 졸 이하가 58.3%로 가장 높았다. 대졸 이상(21.4%)과 비교했을 때 3배 가까이 발기부전율이 높은 것.

소득 수준에 따라 발기부전율도 큰 편차를 보였다.

월수입이 100만 원 미만인 경우 발기부전율은 66.2%였다. 그러나 소득이 많아질수록 발기부전율은 떨어져 400만 원 이상인 경우 21.0%에 불과했다.

안 교수는 “고학력이 안정적 직장으로 이어지면서 심적 여유가 생기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사회적 지위 높아야 힘도 좋다?=직업별 발기부전율 조사도 처음 이뤄졌다. 흥미로운 점은 육체노동자가 ‘힘’이 좋고 사회 고위층일수록 떨어진다는 기존의 통념이 틀렸다는 것.

발기부전율이 가장 높은 직업군은 무직·가사노동으로 75.0%가 ‘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단순노무직이 49.4%로 2위를 기록했다.

반면 공무원·고위임직원·관리자의 발기부전율은 11.9%로 가장 낮았다. 두 번째로 발기부전율이 낮은 직업군은 사무직으로 12.4%였다.

안 교수는 “사회적 지위가 높을수록 스트레스로 인한 발기부전 환자가 많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운동이나 식생활을 통해 몸을 관리하기 때문에 실제로는 반대”라며 “외국의 연구결과도 우리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다른 요인들은=자녀수가 많을수록 발기부전율이 높았다. 자녀가 없을 때 발기부전율은 30.7%. 그러나 1∼3명일 때 77.5%, 4명 이상일 때 92.3%로 급증했다. 안 교수는 “자녀 교육이나 생활에 신경을 많이 쓰면서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배우자가 있는 경우(30.3%)가 없을 때(72.2%)보다 발기부전율이 훨씬 낮았다.

다른 병과 마찬가지로 발기부전 역시 나이가 많을수록 급증했다. 40∼49세의 발기부전율은 17.0%였으나 50∼59세 29.6%, 60∼69세 62.0%, 70∼79세 84.4%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등 수도권의 발기부전율이 34.4%로 가장 높았으며 호남권이 23.9%로 가장 낮았다. 영남권은 31.2%, 중부권은 28.2%로 조사됐다.

김상훈 기자 coreki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