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검진센터
  • 인공신장센터
  • 물리치료센터
  • 투석혈관관리센터
  • 내시경센터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비급여항목안내
  • 사이트맵

사랑과 감동을 드리는 광양사랑병원로고

  • quick
  • 의료진소개
  • 진료과안내
  • 진료시간
  • 층별안내
  • 찾아오시는길
  • 상담하기
  • 상담하기
  • 위로

진료시간-광양사랑병원 진료시간안내입니다.

대표번호-061.797.7000

척추클리닉

  • 인스타
  • 페이스북
  • 네이버

척추 질환 원인 
인간이 직립보행을 하면서부터 인류는 두 손의 자유를 얻었지만 척추질환이라는 필연적인 질병을 얻기도 하였습니다. 특히 문명의 발달과 함께 사무직의 증가는 전체 국민의 80퍼센트가 일생에 한 번 정도는 척추 질환으로 고생시키고 있습니다.

척추 질환 원인

일반적으로 척추질환은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퇴행성 질환 정도로 여기는 경우가 많지만, 최근에는 젊은 사람들에게서 발생하는 빈도가 높아짐에 유의해야 합니다. 인체의 중심 기둥인 척추에 발생하는 모든 질병, 기형 및 외상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척추 클리닉 분야는 수 많은 종류의 질환을 포함하고 있으며, 대표적으로 디스크라 불리우는 추간판탈출증을 비롯하여 그 외에도 척추관이 좁아지는 척추관 협착증, 척추분리증, 척추만곡증, 염증, 종양, 골절 등 다양한 질환이 생길 수 있습니다.

평소 운동을 잘 하지 않는 상태서 오랫동안 나쁜 자세로 일을 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장기간에 걸쳐 자주 들어 올려야 하는 작업환경, 무리한 허리의 운동으로 인한 외상이 원인이 돼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자세나 식사습관에 관계없이 다른 곳에서 질병이 발생하여 척추와 관절까지 영향을 미치는 경우도 있는데, 통풍이나 소화기성 요통, 비뇨기성 요통, 혈행장애에 의한 척추, 관절질환이 이에 속합니다.

주요 척추 질환

척추에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들로는 경추 및 요추의 추간판 탈출증(흔히 디스크라 함),척추 골절, 척추 전방 전위증, 척추 분리증, 척추강 협착증,척추 측만증, 척추의 화농성 질환(척추 결핵 포함),척추의 종양,그 외에도 외상에 의한 척추의 염좌 및 탈구 등이 있습니다.

  • 추간판 탈출증
      척추의 뼈와 뼈를 연결하는 척추뼈 사이에 있는 연골(추간판)이 척추 신경관으로 빠져나와 신경을 압박하는 질환으로 흔히 「디스크」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목과 허리의 추간판 탈출증이 흔한데, 경추간판 탈출증이 있을 경우 목 뒤가 쑤시고 아프며 팔과 손의 방사통, 이상감각·저림, 근력저하 등의 증상도 동반됩니다. 요추간판 탈출증에서는 요통, 하지 방사통과 함께 다리저림 및 시림, 다리근력 저하 등의 증세가 나타납니다.
  • 척추 골절
      교통사고, 추락 또는 낙상, 운동 경기 등에 의하여 척추에 심한 충격이 가해져 골절된 상태이며, 노인층의 경우 골다공증이 심하므로 낙상에 의한 골절이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부러진 골 파편이 신경을 압박해 심한 통증과 신경 마비 증상을 나타내므로 가급적 빨리 수술해야 합니다.
  • 척추 전방 전위증
      척추뼈가 앞쪽으로 미끄러져 엉덩이가 뒤로 빠져 나오는 병인 척추 전방 전위증은 우리나라에서 흔한 허리병으로 요추간판탈출증(척추디스크병) 다음으로 많으며 전체 허리수술환자의 15%를 차지합니다. 증상은 앉아 있을 때는 아무런 이상이 없다가 서거나 걸으면 분리된 뼈 가 신경을 압박해 요통과 좌골신경통 증세가 나타나며 쪼그리고 앉으면 증상이 없어집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다리 마비 현상을 보이며 보행이 불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 척추 분리증
      두 개의 척추가 위 아래에 위치하며 관절을 이루게 되는데 척추 분리증은 이 관절을 이루는 부분 즉, 척추후궁의 협부에 어떠한 결손이나 이상이 발생한 경우를 말합니다. 척추 분리증으로 추궁의 형태가 깨져 척추관을 좁아지게 해서 신경을 누를 수 있고, 추간판 변성, 추간 관절의 변형, 요추의 불안정성, 허리가 구부러지는 요통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 척추강 협착증
      선천적으로 척수강이 좁아져 있거나, 퇴행성 질환으로 인하여 나이가 듦에 따라 척수강이 좁아질 수 있습니다. 주요 증상으로 허리통증 등도 있을 수 있지만 전형적인 증상은 오래 걸을 수 없는 것이 특징으로, 의학적으로 이를 파행이라고 합니다.
  • 척추 측만증
      척추 측만증이란 사람을 마주 보았을 때 척추가 옆으로 휘게되는 기형으로 미용상의 문제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내부 장기를 압박하여 기능장애를 일으키고, 수명을 단축시킬 수 있기에, 초기에 적절히 치료를 해야 하며 일찍 치료를 시작할수록 치료결과도 좋습니다.
  • 척추 결핵
      척추뼈에 결핵균이 감염되어 염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침범된 척추부의 통증이나 염증이 신경으로 파급되어 신경마비 감각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 경부 염좌, 요부 염좌
      흔히 「삐었다」라고 표현되는 것으로 보통 외상후에 나타납니다. 외상에 의한 경추부나 요추부의 통증이 2개월 이상 계속될 때에는 정밀 검사가 필요합니다.

척추 질환의 치료

병의 진행정도와 환자의 통증에 대한 감수성여부, 환자의 직업 나이 등 여러 가지 요인들에 의해 치료가 결정 되며, 요통이나 경부 통증의 초기 증상 시에는 적절한 근육 운동과 올바른 자세 유지, 약물복용을 통해 증상이 호전되기를 기다려보는 게 좋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치료를 통해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일상 생활을 하는데 지장이 있다면 척추 CT, MRI, 역동적 방사선촬영, 신경 기능 검사 같은 전문적인 검사를 거쳐 수술을 받는 게 필요합니다.

전신 마취 하에 시행하는 수술적 치료를 반드시 받아야 할 경우가 아니라면 부분 마취를 통해 작은 상처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한 최소침습 척추 시술도 권장되며, 이 같은 수술을 받을 경우 전신마취를 통해 수술 받는 것 이상의 좋은 치료 효과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척추 질환의 예방

척추의 질환은 대부분이 만성적이고 반복된 손상에 의해 발생한다고 합니다. 즉 바른 자세나 좋은 생활 습관을 가지지 못한 사람에게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바른 자세와 허리에 유익한 생활 습관을 가진다는 것은 병의 예방, 치료 그리고 재발 방지를 위해서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대부분의 환자들이 이러한 자세와 생활 습관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리고 그것을 유지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잘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래에 말씀드리는 바른 자세와 운동 방법 그리고 생활 습관을 잘 보고 몸에 익혀 나가기 바랍니다.

  • 서 있을 때
      쉽게 생각하면 군인들의 차렷 자세 인데, 가장 좋은 방법은 허리를 똑바로 펴고 무릎을 약간 구부리고 서 있는 것입니다.
      오랫동안 서서 일할 경우는 한 발을 낮은 발판에 번갈아 가며 올려놓는 다던가 무릎을 조금 구부리고 서있는 것입니다.
  • 앉아 있을 때
      맨 바닥에 그냥 앉는 자세 특히 책상다리를 하고 있는 것은 허리에 많은 부담을 줍니다.
      등받이가 똑바르고 바닥이 단단한 의자에 앉거나 등받이가 비스듬한 의자에 등전체를 대고 앉는 것이 좋은 자세인데, 등을 구부리고 앉는 다던가 자세를 뒤틀고 있다던지 하면 허리에 많은 부담을 주어 통증의 원인이 됩니다. 그리고 무릎을 엉덩이보다 약간 높게 하면 허리 자세를 더욱 바르게 할 수 있습니다.
  • 누워 있을 떄
      누워 있는 것은 허리를 가장 편안하게 하는 자세입니다. 이때 바닥은 딱딱하게 되어 있는 것이 좋고, 따뜻해야 합니다.
      누울 때는 천장을 바라보고 눕거나 옆으로 눕는 것이 허리에 부담을 적게 주며 종아리 부위에 베게나 담요를 고여 엉덩이와 무릎을 구부리면 훨씬 더 편안하게 됩니다.
  • 물건을 들 때
      허리의 초기 손상은 대부분이 물건을 들다가 삐끗하면서 나타납니다.
      바닥에 놓인 물건을 들 때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 지 잘 익혀두시기 바랍니다. 먼저 무릎을 구부린뒤 허리를 편 상태에서 몸 가까이 물건을 잡습니다. 그다음 무릎을 펴서 일어나면 됩니다. 또 가능한 허리 이상으로 무거운 것을 들지 마십시요